강희진 광명시장 권한대행 “불필요한 회의문화 개선”


강희진 광명시장 권한대행 “불필요한 회의문화 개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명시=강근주 기자] 강희진 광명시장 권한대행은 25일 “불필요한 업무를 줄이면 개인 및 조직 전체의 업무 효율성이 강화되고 업무 집중을 통해 일과 삶의 균형을 도모할 수 있다”며 “더불어 직원의 사기 고양과 업무에 대한 만족감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고 직원들에게 강조했다.

강희진 권한대행은 또한 “불필요한 업무를 줄이고 개선과제에 대한 직원들이 느끼는 체감도를 측정하기 위해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지속적으로 실천과제를 발굴 개선해 직원과 시민을 위한 효율적인 조직으로 바꿔 나가겠다”고 역설했다.

이에 따라 광명시는 불필요한 낭비요소가 파생될 수 있는 개선과제 6개 분야(보고, 회의, 교육, 행사, 평가, 공문)를 우선 내부 방침으로 정하고 ‘불필요한 업무 줄이기’ 추진 세부계획을 세워 적극 시행하기로 했다.

광명시는 6개 분야에서 산출되는 ‘보고서 과다 분량 줄이기, 월요일 및 장시간 회의 지양, 전시용 집합교육 금지, 공휴일 내부행사에 직원 동원금지, 보고를 위한 불필요한 평가카드 작성 금지, 중복 공문 금지’ 등을 예시로 제시하고 집중 점검할 것을 계획했다.

특히 직원의 업무 집중도를 높이고 시정 현안업무 점검과 민생현장 방문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부서별 불필요한 업무 감축 아이디어를 제출받아 직원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또한 각종 회의자료 간소화와 경미한 회의는 확대간부회의나 직원조회를 적극 활용해 불필요한 회의문화도 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