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석란정, 화재 소방관 2명 매몰돼 사망 ‘꺼진 불이 다시…’


강릉 석란정, 화재 소방관 2명 매몰돼 사망 '꺼진 불이 다시...'

17일 새벽 강원도 강릉에서 화재를 진압하던 소방관 2명이 사망했다.

앞서 16일 오후 9시 45분쯤 목조정자인 석란정에서 불이났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당국이 초기 진화작업을 벌였다.

그러나 이후 새벽 3시 51분 쯤 같은 장소에서 다시 불이 붙었다는 신고가 접수돼, 잔불을 정리하던 중 59살 이영욱 소방위와 27살 이호현 소방사가 매몰됐다.

두 사람은 10여분만에 구조됐으나 심정지 상태였다.

화재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며 정자 내부에 전기 시설은 없었다. 또한 정자 주변으로 높이 3m에 달하는 펜스가 설치돼 외부인 출입을 제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석란정은 1956년 지어진 목조 기와 정자로 높이는 10m, 면적은 40㎡로 비지정 문화재로 강릉시에서 관리하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민희 기자 (mhee@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