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빵생활’, 구치소→교도소 색다른 재미…동시간대 시청률 1위


'감빵생활', 구치소→교도소 색다른 재미…동시간대 시청률 1위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슬기로운 감빵생활’이 구치소에서 교도소로 무대를 옮겨 색다른 재미를 전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tvN 새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연출 신원호, 극본기획 이우정, 극본 정보훈) 3화에서 서부교도소로 가게 된 주인공 김제혁(박해수 분)의 험난한 교도소 생활이 그려졌다. 구치소와는 차원이 다른 교도소 생활이 시작되며 더욱 예측불허한 인물들, 상황들과 마주하게 된 김제혁의 이야기가 긴장감과 재미를 동시에 높였다.

이날 방송된 ‘슬기로운 감빵생활’ 3화는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 4.7%, 최고 시청률 6.1%를 기록하며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순위에서 2주 연속 동시간대 1위에 등극했다. tvN 타깃 2049 시청률은 평균 2.8%, 최고 3.6%로, 2주 연속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닐슨코리아 / 유료플랫폼 기준)

김제혁은 서부교도소에서도 가장 악명 높은 ‘2상6방’에 배정받았다. 거친 외모를 지닌 서부교도소의 보스이자 2상6방의 방장인 ‘장기수'(최무성 분), 취미가 도둑질, 특기가 절도인 ‘장발장'(강승윤 분), 타고난 손재주를 지닌 ‘문래동 카이스트'(박호산 분), 학구파 ‘고박사'(정민성 분)와 한 방을 쓰게 됐다. 여기에 구치소에서 만났던 마약사범 ‘한양'(이규형 분)도 같은 방으로 배정 받아 재회했다.

서부교도소의 새로운 인물들은 각양각색의 캐릭터를 보여주며 드라마의 매력을 한층 강화했다. 교도관의 눈을 피해 무서운 음모를 꾸미는 줄만 알았던 2상6방 재소자들이 알고보니 라면을 끓여 먹기 위해 소박하고도 원대한 계획을 세웠다는 반전이 드러나 시작부터 웃음을 선사했다. “형의 집행 및 수용자 처우에 관한 법률 총칙에 의하면”이라는 말을 달고 사는 고박사의 활약(?)으로 우연찮게 온수목욕의 행운을 얻기도 하고, 잡범이라고 무시받던 장발장이 특기를 발휘해 리모컨을 훔쳐와 영화 영웅본색을 다함께 보게 된 에피소드도 그려지며 촘촘한 재미를 전했다.

특히 목공소에서 위기를 맞은 김제혁의 모습이 그려져 긴장감을 더했다. 목공소에서 일을 시작한 제혁은 작업반장(주석태 분)을 ‘좋은 사람’이라고 표현할 만큼, 함께 일하는 재소자들을 배려할 줄 아는 인물로 생각했다. 작업반장은 어깨 부상을 당한 김제혁의 작업을 바꾸어주고, 야구공까지 선물해주며 각별함을 드러냈다. 하지만 좋은 사람인줄로만 알았던 작업반장이 실제로는 수용자들의 목공소 야근수당을 빼돌리고 김제혁에게 성추행을 시도하는 악질이라는 실체가 드러나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위기의 순간, 교도관 친구 준호(정경호 분)가 등장해 제혁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그동안 베일에 싸여 있던 제혁과 지호(정수정 분)의 러브스토리도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연인이던 시절, 제혁은 아픈 지호를 위해 한밤 중 부산에서 서울까지 올라와 감기약을 놓고가고, 지호가 어렸을 때부터 대학생이 되고나서도 항상 곁에서 챙겨주던 모습이 그려지며 눈길을 끌었다. 특히 제혁에게는 지호가 첫사랑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지호는 물론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뭉클하게 했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좌완투수였던 제혁이 왼손으로 야구공을 잡지 못하고 떨어뜨리며 신경에 문제가 생겼음을 예고해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매주 수, 목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