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비뼈 부러진 준희…”외부충격 때문”


국과수 부검… 타살 가능성

친부 내연녀도 ‘유기 공모’ 구속

숨진 고준희(5)양의 부검 결과 양쪽 갈비뼈가 부러져 있었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소견이 나왔다. 경찰은 타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준희양의 친부 고모(36)씨와 동거녀 이모(35)씨, 이씨의 어머니 김모(61)씨를 추궁했으나 이들은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

전북 전주 덕진경찰서는 31일 “준희양 부검 결과 양쪽 갈비뼈 등 몸통 뒤쪽의 뼈 3개가 부러져 있었다”며 “외부 충격에 의한 손상으로 의심된다는 국과수의 의견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고씨는 이날 경찰에서 기존 진술을 번복하고 “딸이 자다가 숨진 것이 아니라 병원에 데려가다 죽었다”고 했다. 지난해 4월 26일 아침 몸이 안 좋은 준희양을 차에 태워 전주 병원으로 가다 돌연 숨졌다는 주장이다. 고씨는 “당시 동거녀가 함께 있었고, 심폐소생술을 시도했는데 끝내 숨졌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고씨의 진술에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있다. 국과수로부터 ‘심폐소생술에 의한 손상은 낮거나 아예 없다고 본다’는 의견을 받았기 때문이다. 심폐소생술을 하면 통상 몸통 앞쪽에 있는 갈비뼈가 부러진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갈비뼈 골절 시점이 준희양 사망 이전인지 이후인지는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12월 30일 시신 유기 혐의로 친부 고씨와 동거녀 이씨의 어머니 김씨를 구속하고, 31일엔 유기를 공모한 혐의로 이씨를 구속했다. 고씨와 이씨는 영장실질심사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전주=김정엽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