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싱가포르 남·북·미 정상회담, 가능성 작아졌다”


오는 12일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다음 날 개최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던 남·북·미 정상회담은 성사 가능성이 작아지고 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싱가포르 남·북·미 정상회담이 열려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할 가능성이 없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지금 시점에서 한다, 안 한다 잘라서 말하기 어렵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가능성은 작아지고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다른 청와대 고위관계자도 문 대통령이 남·북·미 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싱가포르에 가는 것은 좀 어려워지는 분위기가 맞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싱가포르를 방문한 것에 대해서는 안보 관련 각종 회의와 부속 회의에 참석하기 위한 것이지 남·북·미 정상회담과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청와대는 정부가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12일 국내 기자들의 취재를 지원하기 위해 현지에 한국프레스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프레스센터에서는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이 북·미 회담과 관련한 우리 정부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고,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나 대변인, 춘추관장 등은 가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동영상 뉴스 모아보기


▶오늘 나의 운세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