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백원우 비서관, 드루킹 추천 고 변호사 만난 건 ‘3월 중순’→’3월 말’로 정정”


청와대는 17일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김모 씨(필명 드루킹)가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통해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도모 변호사와 백원우 민정비서관의 회동 시점이 3월 중순이 아니라 3월 말이라고 정정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본인(백원우 비서관)이 착각한 것 같다고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앞서 이날 오전 두 사람이 3월 중순에 만났다고 밝혔으나 이후 도 변호사가 기자들에게 배포한 입장문에는 ‘3월 말’로 돼 있자 백 비서관에게 재확인해 정정한 것이다.

백 비서관은 △드루킹이 도모 변호사를 오사카 총영사에 보내려고 집착했던 배경 △도모 변호사의 과거 학력과 일본에서의 활동 내역 △도모 변호사와 드루킹과의 관계, 드루킹이 운영한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의 실체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하기 위해 3월 말 만남을 가졌다는 게 청와대 측의 설명이다.

백 비서관이 김 의원을 ‘반협박’한 드루킹 대신 도 변호사를 만난 이유에 대해 이 관계자는 “그걸(도 변호사를 통해 파악한 내용) 바탕으로 드루킹을 만나려고 했는데 나중에 확인 결과 드루킹은 이미 구속돼 있었다”고 말했다. 또 김 의원이 2월 말에 백 비서관에게 드루킹 관련 내용을 알렸는데 백 비서관이 3월 말에야 드루킹을 만난 이유에 대해서는 “(백 비서관이)게을러서 그랬다고 한다”고 말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