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고위급회담 취소에 “같은 그림 위한 과정이자 좋은 결과 위한 진통”


靑, 北 고위급회담 취소에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청와대가 남북고위급회담이 북측의 일방적 통보로 취소된 것과 관련, “지금의 상황은 같은 그림을 그리기 위한 지난한 과정이며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한 진통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6일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현재 상황은 오전과 별반 다르지 않다”며 이같이 전했다.

앞서 북한은 이날 새벽 리선권 고위급회담 단장 명의로 통지문을 보내, 맥스 선더 한미연합훈련을 이유로 들며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알려왔다.

이에 청와대 측은 같은 날 오전 “새벽에 상황이 발생했고, 청와대 국가안보실 관계자들이 관계부처와 긴밀히 논의했다”며 “북한이 보내온 전통문의 정확한 뜻이 무엇인지 파악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특별히 더 할 말이 없다”면서 “진전된 상황도 없다”고 언급했다.

hoan@newspim.com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