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급여, 최저임금도 안돼” 입영 거부한 20대 실형


최저 임금보다 낮은 군대의 급여 시스템과 강제 징집제도가 위헌이라며 입대를 거부한 20대가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북부지법 형사항소1부(조휴옥 부장판사)는 병역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21)씨의 항소심에서 A씨의 항소를 기각,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한 1심 판결을 유지했다고 17일 밝혔다.

재판부는 A씨가 신청한 위헌법률심판제청도 받아들이지 않았다.

A씨는 지난해 10월 서울지방병무청에서 현역입영통지서를 받고도 입영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국가가 개인의 자유를 침해하고 최저임금에도 미치지 못하는 급여를 지급하는 강제징집제도는 위헌”이라며 “입영거부는 정당한 이유가 있다”고 주장했다.

1심 재판부는 “최저임금을 청구할 수 있는 권리가 바로 헌법 제32조 근로의 권리에 의해 보장된다고 보기 어렵다. 군인의 보수를 정하는 관계 법령이 청구인의 재산권을 침해했다고 볼 수 없다”며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A씨는 이에 “강제징집제도는 모병제라는 대안이 있음에도 정부가 이를 채택하지 않았다”며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장을 제출했다.

또 ‘정당한 사유 없이 입영하지 않으면 3년 이하 징역에 처한다’는 병역법 제88조가 헌법이 보장하는 행복추구권, 사상 및 양심의 자유, 근로의 권리를 침해한다며 위헌법률심판제청도 신청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A씨의 항소와 위헌법률심판제청 모두 기각했다.

재판부는 “우리나라의 특유한 안보 상황과 대체복무제 도입 때 발생할 병력자원 손실문제, 심사의 곤란성, 사회통합 문제 등을 고려할 때 대체복무제를 도입하지 않고 양심적 거부자 처벌 규정만 두고 있더라도 (기본권) 최소 침해 원칙에 반한다고 할 수 없다”고 판시했다.

이어 “종교·양심의 자유가 국민 기본권 보장을 위한 국방·병역 의무보다 더 우월한 가치라고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모바일에서 만나는 중앙일보 [페이스북] [카카오 플러스친구] [모바일웹]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