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제재 임박’ 이란 리알화 가치 폭락…생필품 수입금지. 시중 물가 급등에 민심 동요 조짐…상인들 “대책 요구” 집회


'美 제재 임박' 이란 리알화 가치 폭락…생필품 수입금지. 시중 물가 급등에 민심 동요 조짐…상인들 “대책 요구” 집회

[헤럴드경제]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탈퇴를 선언한 미국 정부가 대이란 제재를 8월 6일부터 부활하기로 하면서 이란 경제가 심상치 않은 조짐을 나타내고 있다.

경제의 안정성을 가늠할 수 있는 지표 중 하나인 달러 대비 이란 리알화의 가치가 최근 폭락세다.

25일(현지시간) 이란 지하 시장에서 리알화는 달러당 8만1천 리알로 거래돼 한 달 전(6만2천800 리알)보다 29%나 상승했다.

24일에는 달러 당 9만 리알까지 치솟아 환율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자국화 가치가 속절없이 떨어지자 이란 국민은 달러, 유로, 금 등 안전자산을 확보하려고 애를 쓰고 있다.

두 달 반전 이란 정부는 미국의 제재로 일어날 수 있는 ‘환란’에 대비해 달러 대비 리알화의 환율을 1달러에 4만2천 리알로 단일화하고 수출입의 거래를 중앙은행에 사전 신고하는 제도를 마련했다.

아울러 시내 환전상의 환전 영업을 금지하는 동시에 정부가 지정한 은행에서 여행, 유학생 학비, 해외 병원 수술비 등 합당한 사유를 증명해야만 제한적인 금액 안에서 리알화를 외화로 바꿀 수 있도록 했다.

이란 경제가 불안해지면 외화가 급격히 유출되는 위기가 올 수 있기 때문에 외화 거래를 정부가 통제하겠다는 것이다.

또 자국에서 생산할 수 있는 제품을 수입할 필요가 없다면서 23일 완성차, 냉장고·에어컨 완제품, 주방 기구, 샴푸, 소파, 여성용 옷 등 생활필수품을 포함해 1천339가지 제품의 수입을 전면적으로 금지했다.

그러나 이란에 대한 미국의 적대적인 정책이 거세지고, 이란 정부 역시 협상 가능성을 일축하면서 지하 시장의 실거래 환율은 날이 갈수록 올라 불안정성이 커지는상황이다.

이란은 제조업 기반이 부족해 중간재, 가공품을 수입에 의존하는 탓에 물가가 환율에 민감하게 변한다. 최근 리알화의 가치가 폭락하면서 시중 물가도 빠르게 상승해 서민층을 압박하고 있다.

외화 수급에 문제가 없다는 정부의 발표에도 민심은 서서히 동요하는 분위기다.

이란은 2012년 미국과 유럽연합(EU)의 동시 제재로 리알화의 가치가 한 달 만에3분의 1로 폭락, 사실상 수출입이 중단되고 물가가 급등하는 경제난을 경험한 적이 있다.

24일 휴대전화를 주로 파는 테헤란 남부 전자 거리의 상인들이 정부의 환율 대책을 요구하면서 가게 문을 닫고 시위를 벌였고, 25일엔 테헤란 대시장(테헤란 바자)의 상인들도 철시하고 정부에 대책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리알화 가치가 떨어져 물가가 급등하면서 물건을 사는 손님이 끊겼다는 것이다.

이란 정부가 수입 장벽을 높이고, 미국 정부의 대이란 제재가 임박하면서 한국을 포함해 이란에 진출한 외국 기업도 철수를 준비하고 있다.

모하마드 바게르 노바크트 이란 정부 대변인은 25일 “경제적인 원인이 아닌 이유로 달러화의 수요가 갑자기 늘어 리알화 가치가 떨어졌다”면서 “이란 국민은 과거에도 이런 상황을 단합해 이겨냈다”고 정부 정책에 협조해달라고 호소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