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망명하고 싶다”…여성가족부 공무원, 차 몰고 美 대사관 돌진


<앵커>

어제(7일)저녁, 서울 광화문에 미국 대사관으로 차량 한 대가 돌진했습니다. 운전을 한 사람은 여성가족부의 4급 과장인데, 미국으로 망명하고 싶다고 말을 했습니다. 술은 마시지 않았습니다.

강민우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종로구 주한 미국 대사관 앞에서 심하게 부서진 그랜저 차량이 견인되고 있습니다.

어제저녁 7시 20분쯤, 47살 윤 모 씨가 몰던 그랜저 승용차가 미국 대사관으로 돌진했습니다.

목격자들은 광화문 방향으로 달리던 승용차가 갑자기 방향을 틀어 대사관 정문에 충돌했다고 말했습니다.

[박현두/목격자 : 갑자기 경적 소리가 3초 4초간 빵 하면서 지나오는데 갑자기 폭탄 터지는 소리처럼 뻥 하더니 뒤돌아보니까 차가 그렇게 (정문에 충돌했습니다.)]

곧바로 경찰에 체포된 윤 씨는 여성가족부 현직 4급 서기관으로 확인됐습니다.

조수석에 있던 여성은 통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윤 씨는 음주측정 결과 술은 마시지 않은 상태였으며, 경찰 조사에서는 미국으로 망명하고 싶어 차를 돌진했다고 말했습니다.

[윤 씨 : 5년간 사정을 받았습니다. 망명하고 싶었습니다. (북한) 스파이로 오인 받았습니다.]

최근 미국 연수 대상자로 선정되는 등 성실했던 공무원이어서 동료들도 당혹스럽다는 반응입니다.

[여성가족부 관계자 : 저도 잘 이해를 못 하겠어요, 사실은. 그래서 사실 (윤 씨가) 맞나 싶어요.]

경찰은 윤 씨를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입건하고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강민우 기자 khanporter@sbs.co.kr]

☞ [선거방송의 강자] SBS가 전하는 6.13 지방선거!


☞ [마부작침 #페이미투] 남녀 임금차별 실상 공개


☞ [다시 뜨겁게! 러시아월드컵 뉴스 특집] 바로가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