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보 수장들, ‘평창모멘텀’ 경계…“이벤트에 호도돼선 안돼”


美정보 수장들, ‘평창모멘텀’ 경계…“이벤트에 호도돼선 안돼”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미국 상원 정보위원회의 13일(현지시간) ‘전 세계 위협’에 관한 청문회에서는 북핵을 ‘실존하는 위협’으로 규정하면서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북한이 보여준 ‘미소작전’에 속아 넘어가선 안 된다”고 경계하는목소리도 고개를 들었다.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우리 모두, 미국민 모두는 김여정이 선전선동부의 수장이라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며 “외교적 제스쳐에도 불구, 김정은 정권에서 어떠한 전략적 변화가 있다는 조짐은 없다. 미국을 위협하는 핵 보유 능력을 보유하려는 그의 야욕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댄 코츠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이것(북한 문제)은 미국과 북한에도 여전히 실존하는 위협”이라며 “여러 기관의 다양한 절차를 거쳐 대통령이 궁극적으로 의사결정을 하는 미국의 구조와 달리 북한은 한 사람이 의사결정을 하는 구조인 만큼, 김정은이 보여준 도발성과 불안정성은 미국에 잠재적으로 중대한 위협으로 존재한다. 우리가 이에 대응할 ‘결정의 시간’도 그 어느 때보다 가깝게 다가온다는 데에도 동의한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은 제임스 리쉬(공화ㆍ아이다오) 상원의원이 “북한 문제는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가장 실존적 위협으로, 1년 전 저기 떨어져 있다면 지금은 바로 우리의 현관 앞에 ‘발등의 불’로 떨어져 있다”며 “매우 매우 가까운 미래에 해결돼야 하는 문제”라고 말하면서 나왔다.

코츠 국장은 “우리의 목적은 평화적인 해결로, 우리는 북한에 대해 다양한 방법으로 최대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특히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의 방남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데 대해 “우리는 지난주 한국 사람들에게 가하는 ‘미소 작전’을 지켜봤다. 한국 사람들은 이에 어느 정도 매료되거나 마음이 사로잡힌 것으로 보인다”며 “내가 보기에 이는 북한 사람들이 그들이 하려는 것으로 의심되는 그 일을 진전시키려는 지연작전 그 이상 아무것도 아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를 매우 매우 경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유화공세’가 대북 제재를 이완시키면서 핵·미사일 개발을 위한 시간끌기용 포석이라는 주장인 셈이다.

국방정보국(DIA) 수장인 로버트 애슐리 중장도 “그(김정은)의 전략적 셈법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다. 그는 아버지보다 준비 태세 면에서 훨씬 더 정교한 노력을 보여왔다”며 “우리는 올림픽을 둘러싸고 일어나는 이벤트들에 의해 호도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마이클 로저스 국가안보국(NSA) 국장도 “김정은이 자신이 우리와 한국 사이의 관계를 갈라놓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애석하게도 오산”이라고 지적했다.

munja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