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상원 중진 “비핵화까지 갈 길 멀어”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시아태평양소위 민주당 간사인 에드워드 마키 의원은 북한 비핵화에 합의하기까지 갈 길이 멀다고 말했습니다.

마키 의원은 MSNBC 방송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과 비핵화에 합의했다고 말했음에도 그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북미정상회담에서 비핵화로 향하는 경로가 만들어진다면 최선이지만 “최악은 합의가 안 돼 트럼프 대통령이 ‘화염과 분노’와 대북 선제타격을 말하던 상태로 되돌아가는 것”이며 이는 분명히 대재앙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마키 의원은 미국 정부가 이란, 북한과 각각 벌이는 핵 폐기 협상의 차이점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란은 핵무기가 없고, 북한은 10년 동안 핵무기를 보유해왔다는 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북한은 피해망상적이고 김정은은 살해당할 수 있다고 믿는다면서 핵무기를 포기하는 것이 죽음을 초래하지 않는다는 점을 설득할 수 있는 날에 도달하기 위한 협상은 길고 인내가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동영상 뉴스 모아보기


▶오늘 나의 운세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