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관광객 때문에 ‘골치’…관광세 징수 검토


日 관광객 때문에 '골치'...관광세 징수 검토

[앵커]
우리나라는 북핵이나 사드 문제 등으로 관광객이 줄어서 걱정인데 일본은 반대로 너무 많은 관광객 때문에 오히려 걱정이라고 합니다.

원래부터 살던 주민들이 불편해진다는 건데 그래서 이 문제 해결을 위해 관광객에게 더 돈을 받아내려는 움직임까지 일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도쿄에서 열차로 한 시간 정도면 도착하는 인구 17만여 명의 작은 도시 가마쿠라.

유명한 신사나 절 등 일본 전통문화가 잘 보존돼 있어 외국인 관광객들에게도 인기가 높습니다.

지난해 이곳을 다녀간 관광객은 무려 2,100만 명이 넘습니다.

그래서 주말과 휴일은 물론 평일에도 밀려든 차들로 길이 막혀 주민 불편이 이만저만한 게 아닙니다.

[가마쿠라시 주민 : 휴일에는 자가용을 이용하지 않습니다. 토요일 일요일은 자가용 안 탑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일본 정부는 승용차를 이용하는 관광객들에게 돈을 걷는 이른바 관광세 징수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확한 액수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주말과 휴일 낮에 주요 관광지역으로 관광객이 탄 승용차가 들어가면 돈을 거두는 방안이 유력합니다.

당연히 관광객들은 불만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관광객 : 기분 전환하러 왔는데 그렇게 요금을 물린다는 것은…. 강제로 한다는 것은 좀 반대입니다.]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몰려드는 교토에서는 버스가 문제입니다.

주요 관광지를 경유하며 순환하는 버스가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높다 보니 정작 지역 주민들은 자리가 없어 버스를 못 타는 상황이 생기는 겁니다,

그래서 교토시는 내년부터 거의 관광객들만 이용하는 1일 무제한 이용 버스요금을 현재 우리 돈으로 5천 원 정도에서 천 원가량 올리기로 했습니다.

몰려든 관광객 때문에 생긴 주민 불편에 팔을 걷어붙이고 나선 일본 정부와 지자체.

하지만 제대로 된 교통 인프라도 갖추지 않고 관광객 끌어들이는 데만 온 힘을 쏟다 문제가 생기자 오히려 관광객들에게 돈을 더 거두겠다고 나선 것은 앞뒤가 안 맞는 무책임한 처사라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뉴스 덕후들의 YTN페이스북

▶YTN과 친구가 되어주세요

[저작권자(c) YTN(Yes! Top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로그인

커뮤니티에 참여하고 싶으세요?
회원가입

비밀번호 변경

Back to
로그인

회원가입

Back to
로그인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