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北 탄도미사일 발사, 美 트럼프 견제 위한 것“


日정부

북 미사일 3개 발사, 일본 EEZ에 낙하

정부 각료회의 개최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일본 정부는 29일 “북한이 오전 3시 18분께 탄도미사일을 발사해 한 발이 동해 상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낙하했다”고 밝혔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새벽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히며 “북한의 반복되는 도발 행위를 결코 용인할 수 없다. 북한에 대해 엄중하게 항의할 것”이라며 “납치, 핵, 미사일이라는 문제 해결 없이 북한에 밝은 미래는 없다”고 비판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와 관계 각료회의를 개최해 정보 수집과 대응을 협의할 계획이다.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방위상은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미사일이 발사뒤 53분간 비상해 4시11분께 아오모리(靑森)현 서쪽 방향 250㎞ 지점의 일본 EEZ에 낙하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그는 “발사된 미사일은 ICBM급으로, 로프티드(lofted·고각) 궤도로 발사된 것으로 보인다”며 “미사일은 고도 4000㎞에 도달해 역대 최고의 높이로 비행했으며 수평 방향으로는 960㎞를 비행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일본 방송과 통신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신속하게 관련 기사를 전했다.

NHK는 정부관계자를 인용해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3개로 확인됐다며 이 중 가장 일본에 가깝게 낙하한 것은 아오모리현 규로쿠지마(久六島) 서쪽 210㎞ EEZ로 추정되는 곳에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NHK는 “북한이 두 달 반 만에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9년 만에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며 압력을 한층 강화하고 있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견제하기 위한 것”이라며 “핵·미사일 개발에 한층 박차를 가하겠다는 자세를 보인 것”이라고 분석했다.

hanira@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