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여당 “위안부 문제 대외 발언 강화해야”


日여당

뉴시스

美샌프란시스코 한복판 세워진 위안부 기림비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일본 집권 자민당이 최근 미국 샌프란시스코가 ‘위안부 기림비’를 시 소유물로 공식 인정한 것 등에 반발해 30일 회합을 열고 일본의 대외적 발언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NHK 및 산케이신문에 의하면, 자민당 내 ‘일본의 명예와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특명위원회’(이하 특명위)는 이날 샌프란시스코 시장이 최근 시내에 설치된 위안부 기림비 수용을 공식화하는 문서에 서명한 것과 한국에서 매년 8월14일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로 지정한 것 등에 대해 논의했다.

캐나다 지자체의 난징(南京)대학살 기념일 제정 움직임에 대한 의견 교환도 이뤄졌다.

올 7월 이후 약 4개월 만에 열린 이번 회합에는 약 30명의 의원들이 참석했다. 참석 의원들은 “일본의 입장을 관민 모든 경우에 주장해야 한다”, “사실 관계가 분명히 틀린 것은 끈질기게 정정을 요구해야 한다”는 등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일본의 대외 발언을 한층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이어졌다.

특명회 위원장인 나카소네 히로후미(中曾根弘文) 전 외무상은 “미국을 비롯해 잇따라 위안부 동상 설치 움직임이 일고 있는데, 미연에 방지하는 것도 중요하다”면서 “홍보활동을 강화해 사실이 아닌 것은 바로잡아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오사카(大阪)시가 위안부 기림비 문제에 반발해 샌프란시스코시와 자매도시 결연 해지를 표명한 것에 관련해서도 “정부로서도 확실한 입장을 결정해야 한다. 정부도 강력히 서포트해야 한다”는 등 일본 정부도 개입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그러나 한편에서는 일본 정부의 개입이 “역사수정주의로 비춰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특명위는 향후 일본 정부의 대외적인 홍보를 지원하고, 의원 외교를 통해 각국에 일본의 주장을 펴나가기로 했다.

한편 지난 9월 중국계 시민단체는 샌프란시스코 시내 세인트메리스 스퀘어파크에 위안부 피해자를 형상화한 기림비를 설립했다.

이후 이 단체는 시 당국에 해당 기림비의 기증 의사를 밝혔고, 시의회는 지난 14일 기림비 기증을 수용하는 결의를 만장일치로 채택했고, 에드윈 리 샌프란시스코 시장은 지난 22일 이를 승인하는 문서에 최종 서명했다. 이에 따라 샌프란시스코의 위안부 기림비는 공식적으로 시 소유물이 됐다.

chkim@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