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빙상 간판’ 고다이라, 평창올림픽서 3관왕 도전


'日빙상 간판' 고다이라, 평창올림픽서 3관왕 도전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일본 여자 스피드스케이팅의 ‘간판스타’ 고다이라 나오(31)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최대 3관왕에 도전한다.

일본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일본빙상연맹은 30일 막을 내린 일본 스피드스케이팅 평창올림픽 대표선발전을 끝내고 16명(남자 8명·여자 8명)의 출전 선수를 확정했다.

고다이라는 이번 선발전을 통해 평창올림픽 여자 500m와 1000m, 1500m까지 3종목 출전권을 따냈다.

고다이라는 이번 대회 여자 500m에서 일본 국내 최고 기록인 37초13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 종목 최강자인 고다이라는 현재 국내외 통틀어 24연속 우승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여자 1000m는 지난 11일 미국 솔트레이크시티 유타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2017-20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4차 대회에서 1분12초09의 기록으로 세계신기록을 세운 바 있다. 여자 500m와 1000m 모두 월드컵 랭킹 1위를 달리고 있다.

여기에 여자 1500m까지 출전권을 획득하는 등 평창올림픽에서 3종목에 도전하게 됐다. 1500m는 대표팀 동료인 다카기 미호(일본)가 강세를 띄고 있다. 팀동료와 대결이 불가피하게 됐다.

고다이라는 내년 2월 12일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500m 종목을 먼저 치른 뒤 14일 1000m 경기를 치르고 18일에 이상화와 500m 경기를 벌인다.

고다이라는 일본 언론과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쌓아온 경험을 평창올림픽에서 최고의 상태로 발휘하고 싶다”고 밝혔다

<ⓒ함께 만들고 함께 즐기는 엔터테인먼트 포털 스타in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