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예산안 합의 수고 많았다”…우원식에 격려전화


文대통령

전날 여야 간 새해 예산안 합의 뒤 전화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서미선 기자,성도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진통 끝 여야 간 새해 예산안에 대한 합의가 이뤄진 지난 4일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게 격려 차원의 전화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청와대와 국회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전날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가 내년도 예산안 합의안을 발표한 뒤 우 원내대표에게 격려의 의미를 담은 전화를 걸었다.

문 대통령은 이 통화에서 새해 예산안이 가까스로 여야 합의를 이룬 것에 관해 “수고 많았다”는 인사를 전했다고 한다.

강훈식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예산안 (협상이) 끝나고 나서 격려전화를 한 것”이라며 “청와대도 나름 (여당이) 협상을 잘 했다는 분위기였고, 이를 전달하려 통화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smith@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