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2013년 3차 핵실험 후 ‘준전시작전계획’ 만들어”


“첫 번째 임무는 김일성·김정일 시신 안치된 금수산궁전 사수”

북한이 2013년 2월 3차 핵실험 후 한반도 주변 정세가 매우 급하게 돌아가자, 그해 3월 ‘준전시 상태’를 대비해 ‘준전시 작전계획’을 만들었다고 일본 도쿄신문이 30일 중국 베이징(北京) 발로 보도했다.
이 신문은 북한 내부 문서를 입수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3차 핵실험은 김정은 체제 출범 후 첫 핵실험인데, 이후 한미 합동 군사 훈련이 실시되는 등 한반도 정세가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었다”며 “이런 분위기에서 당시 북한 내 각 조직이 발 빠르게 대비하고 있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도쿄신문이 입수했다는 북한 내부 문서는 황해남도의 군(君) 인민보안서가 작성한 극비 문서로, 상부 기관인 황해남도의 인민보안국 국장이 승인한 것이다. 이 작전 계획 서두에는 ‘전시 동원령이 내려지면 즉시 전시 체제로 전환할 수 있도록 조직적인 대책을 세운 문서를 준비해야 한다’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당시는 군 최고사령관)의 말이 소개돼 있다.

이 문서는 보안서의 첫 번째 임무는 ‘김일성·김정일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 태양궁전과 당 중앙위원회 사수’라고 규정하고 있다. 적의 공습을 격퇴하고, 인민군과 협력해 적의 특수부대와 스파이에 의한 파괴 공작과 ‘불순 적대 분자’를 철저히 소멸한다는 내용도 있다.

‘김정은 동지 결사 옹호 사업’ 항목에선 ‘파괴 공작 분자’의 목표가 될 수 있는 주요 도로와 철도, 중요 지역을 현지 조사하고 호위 사업의 안전성을 확보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 또 하부 치안 기관인 분주소(파출소)가 체제에 불만이 있거나 유사시 반기를 들 수 있는 사람을 철저하게 파악·감시·통제하도록 하고 있다. 위험 대상자는 멀리 추방하라는 내용도 있다.

도쿄신문은 “북한이 1993년뿐만 아니라 1983년 팀스피리트 훈련, 2015년 8월 목함 지뢰 폭발 사건 등 남북 간 긴장이 고조됐을 때 준전시 상태를 선포했다며, 지금까지 적어도 다섯 차례는 될 것”이라고 전했다.

2013년 2월 3차 핵실험 후 유엔 안보리의 제재가 취해지고 한미 합동 군사 훈련이 진행되자, 그해 3월 5일 북한 김영철 정찰총국장은 직접 조선중앙TV에 출연해 ▲정전협정 백지화 ▲판문점 대표부 활동 중지 및 북미 군 통신선 차단 ▲강력하고 실제적인 2·3차 대응 조치 등을 취하겠다고 발표했다. 다음날 우리 합동참모본부도 국방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발을 감행한다면 도발 원점, 지원세력은 물론 그 지휘 세력까지 강력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경고하는 등 긴장이 고조됐었다.

[송원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Like it? Share with your friends!

0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