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일방적인 핵 포기 강요시 북미정상회담 재고려”


<앵커>

수사 과정에서 검찰 총장의 외압이 있었다는 주장이 터져 나온, 검찰의 오늘(16일) 분위기는 어땠는지 또 대진 침대 말고도 방사능을 내뿜는 물질이 들어간 제품이 어디 납품된 건지 그리고 대한항공이 또 왜 네 번째 압수수색을 당했는지 지금부터 하나씩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우선 오늘 날씨처럼 갑작스레 먹구름이 드리운 북한과 미국 관계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 미국이 일방적인 핵 포기만 강요하면 정상회담 자체를 다시 고려하겠다고 오늘 북한이 밝혔습니다.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 명의로 발표한 북한의 담화 내용부터 먼저 최재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오늘 오전, 북한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명의의 담화를 발표했습니다.

자신들에게 일방적인 핵 포기 요구하고 있다며 미국에 강한 불만을 쏟아냈습니다.

“미국이 일방적인 핵 포기만을 강요하면 그러한 대화에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라며 “북미정상회담을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볼튼 백악관 안보보좌관 등 미국 고위 관료들의 최근 발언에 조목조목 반박도 붙였습니다.

“‘선 핵 포기, 후 보상’ ‘리비아식 핵 포기’ ‘CVID’ 등의 주장을 거리낌 없이 쏟아내고 있다”며 “대화 상대방을

심히 자극하는 망발”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대화와 협상을 통해 관계 개선을 바라고 있는지 진정성을 의심하게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문성묵/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 : 미국에 대한 반발이에요. 핵 폐기를 요구하면서 미국이 북한에게 주려고 하는 것을 (북핵 폐기) 후에 주겠다고 하는 부분에 대해서 강한 불만이….]

그러면서도, “트럼프 행정부가 북미 관계 개선을 위한 진정성을 가지고 회담에 나오면 응당한 호응을 받게 될 것”이라며 여지는 남겨뒀습니다.

북미 정상의 담판에 앞서 연일 강경 발언을 쏟아내는 볼턴 보좌관 등을 견제하고 협상력을 높이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영상편집 : 이승열)

[최재영 기자 stillyoung@sbs.co.kr]

☞ [나도펀딩] 한효주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그림


☞ [2018 남북정상회담, 그 이후] ‘평화의 길목에서’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