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 기업들 북한에 명품 공급, 제재 위반


亞 기업들 북한에 명품 공급, 제재 위반

[뉴욕 = 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아시아 기업들이 북한에 명품을 공급, 유엔의 경제 제재를 위반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 가운데 일부 기업의 거래 규모가 200만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 해당 국가의 정부와 유엔이 조사에 착수했다.

13일(현지시각) 영국 BBC에 따르면 싱가포르의 2개 기업과 그 밖에 아시아 기업들이 북한과 명품을 거래한 사실이 유엔의 내부 보고서를 통해 확인됐다.

해당 기업은 싱가포르의 OCN와 T스페셜리스트 등으로 북한과 200만달러 규모의 물품을 거래했다가 적발됐다.

이들 기업은 불법 행위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유엔과 싱가포르 정부 측은 유엔의 경제 제재를 위반했다고 판단하고 조사에 나섰다.

이들 기업 이외에도 다수의 아시아 기업들이 북한에 명품을 공급한 것으로 나타나 조사 범위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유엔은 특히 싱가포르의 2개 기업이 지난해 9월26일 미국의 제재 리스트에 포함된 류경상업은행과 장기간에 걸쳐 긴밀한 비즈니스 관계를 유지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미국과 국제 사회의 경제 제재로 자금줄이 마비된 북한은 여러 경로를 통한 ‘뒷거래’로 핵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자금을 조달하고 있다는 것이 유엔과 군사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뉴스핌 Newspim] 황숙혜 뉴욕 특파원 (higrace@newspim.com)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