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모든 관련국, 한반도 문제 해결에 성의 보여야”


中

남북회담 연기 등에 “북·미가 대화 분위기 만들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중국 정부는 16일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을 연기하고 내달 미국과의 정상회담도 재검토하겠단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모든 관련국들이 선의를 바탕으로 반도(한반도) 문제 해결에 유리한 조건과 분위기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지금처럼 반도(한반도)에 대화와 (긴장) 완화 국면이 온 것은 쉽지 않은 일이므로 각국이 소중히 여겨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루 대변인은 “이런 국면은 반도와 관계된 나라들의 공동 이익과 국제사회의 보편적 기대에도 부합하는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루 대변인은 “반도 문제가 평화적·정치적 해결이란 중요한 때를 맞이하고 있는 만큼 관련국들, 특히 조·미(북·미) 쌍방은 응당 상호 선의와 성의를 보임으로써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는 양호한 조건과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반도 비핵화와 영구적 안정을 이루기 위해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지난달 24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정상회담에서 채택한 ‘판문점 선언’을 거론, “우린 조·한(북한과 한국) 쌍방이 ‘판문점선언’에 담긴 대화와 화해·협력정신에 따라 서로에 대한 합리적 이해와 존중을 통해 신뢰를 쌓고 관계 개선에 이르길 희망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루 대변인은 “반도의 (긴장) 완화 정세를 계속 이어가려면 서로를 자극하거나 긴장을 일으키는 행위를 피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지난 11일 시작된 한·미 공군의 합동군사훈련 ‘맥스 선더’를 문제 삼아 이날 열릴 예정이던 남북고위급회담을 ‘무기 연기’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어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 명의 담화에선 “(미 정부가) 일방적인 (북한의) 핵 포기만 강요하려 든다면 다가오는 조·미 수뇌회담(정상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란 입장을 내놨다.

ys417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