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차세대 AI 뮤직 서비스 ‘바이브(VIBE)’ 출시


​네이버, 차세대 AI 뮤직 서비스 ‘바이브(VIBE)’ 출시

AI로 만든 맞춤형 플레이리스트…들을수록 정교한 추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가 인공지능(AI) 기반 뮤직 서비스인 ‘바이브(VIBE)’를 출시했다. 네이버는 바이브를 통해 다변화된 음악 감상 환경 속에서 사용자의 취향과 주변 맥락까지 파악하는 차세대 뮤직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25일 네이버에 따르면 바이브는 AI를 활용해 개인 사용자의 취향에 맞는 다양한 플레이리스트들을 끊임없이 생성해주는 특징을 지닌다. 주요 차트 중심인 기존 음악 감상 서비스와 달리, 개인 취향을 중심으로 제공되는 서비스인 셈이다.

바이브는 사용자의 감상 패턴을 분석해 취향에 맞는 장르의 아티스트로 구성된 여러 믹스테잎을 매일 제공한다. 사용자의 감상 패턴이 누적될수록 사용자 취향에 더 가까운 음악을 추천해 줄 확률이 높아진다.

앱 첫 화면에서 만나볼 수 있는 음악 역시 사용자마다 전부 다르다. 바이브의 피쳐(feature)들과 UI(사용자 인터페이스) 역시 사용자 개개인의 맞춤형 서비스에 중점을 두고 있다.

박진이 바이브 기획리더는 “바이브는 ‘나의 취향’을 구심점으로 움직이는 차세대 뮤직 서비스”라며 “더 많은 창작자들이 사용자들에게 자신의 음악을 알리고, 사용자들은 자신의 취향에 맞는 더 좋은 음악들을 감상할 수 있도록 기술과 서비스를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호 기자 kona@ajunews.com

김종호 kona@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Comments 0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게시물 선택
글+이미지
텍스트 에디터 사용가능
이미지
포토, GIF